관훈클럽 창립자인 고 최병우 기자의 레전드 기사입니다. 박재영 교수님이 꼽은 ‘한국 최고의 기사’이기도 하죠. 휴전협정 당시의 상황이 눈에 그려지네요. 지금 언론에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다음 글은 1953년 7월27일 6.25 전쟁의 휴전햅정이 체결된 작후

최병우(崔秉宇) 당시 조선일보 기자가 휴전협상 광경을 스케치한 기사다.

관훈클럽 창립회원인 최 기자는 그 뒤 1958년 9월 11일 한국일보 기자로서

대만 해협에 대한 중국 공산당 인민군의 포격전을 취재하다가

금문도(金門島)에서 순직했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http://www.kwanhun.com/m/page/brd3_view.php?idx=881&startPage=0&tb=book4&tb=book4

관훈클럽
관훈클럽 모바일사이트
WWW.KWANHUN.COM 원글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