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웃고 나가더니 왜 이렇게 돌아왔니… 추웠지? 무서웠지? 엄마한테 와"
부둣가 흰 자갈에 햇빛이 내리꽂혔다. 울어서 부은 40대 엄마가 입술을 부들부들 떨며 경찰에게 물었다. "애들이 이리로 들어오는 거 맞아요?" 좀 떨어진 곳에서 다른 엄마 따라온..
M.CHOSUN.COM 원글보기